커뮤니티
정치토론 분류

"엉터리 코로나19 검사 이뤄졌다"..'짝퉁' 장비에 속은 과테말라

컨텐츠 정보

본문

과테말라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하는 거리의 표지판 옆을 지나고 있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중앙아메리카 과테말라에서 사용된 코로나19 검사 장비가 가짜 장비였던 걸로 확인됐다. 상당수 검사 결과가 엉터리로 나타난 가운데 과테말라 정부는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과테말라 의원들과 인권감찰관들은 이날 보건당국이 사들인 가짜 코로나19 검사 장비와 검사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과테말라 보건부가 100만달러(약 1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3만건의 코로나19 검사 장비를 구입했지만 검사 결과가 엉터리였다고 전했다.

검사 장비를 판매한 과테말라 기업은 해당 장비를 미국 업체로부터 구입했다고 주장했지만, 정작 해당 미국 업체는 판매한 적이 없다는 설명이다.

과테말라 인권단체 활동가인 호르단 로다스는 "코로나19로 국가적인 위기에 직면했음에도 진단기기 구매 과정에서 부정부패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과테말라의 코로나19 대응을 이끈 에드윈 아스투리아스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음성판정 결과를 믿고 부지불식간에 다른 사람들에게 바이러스를 옮겼을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아멜리아 플로레스 보건장관은 코로나19 진단 기기를 조달한 업체와 전 보건부 관리들을 사기와 위증 혐의로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인구가 1813만여명인 과테말라의 이날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만1289명으로 사망자는 6천306명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알림 0